•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텐센트, 모바일 e스포츠 세계화 추진 … ‘왕자영요’ 리그 ‘KPL’ 강화

  • 기사입력 2019-03-07 09: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텐센트의 인기 모바일게임 '왕자영요'의 공식 e스포츠 대회 '킹 프로리그(KPL)'가 한 단계 진화된 모습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노린다. 
이와 관련해 텐센트는 3월 6일 중국 청두에 위치한 VSPN 스튜디오에서 'KPL 2019 스프링 기자간담회'를 개최, 장이쟈 텐센트 모바일 e스포츠 본부장 겸 KPL 연맹주석이 직접 중국 정규 리그 'KPL'과 새롭게 탈바꿈한 한국 리그 'KRKPL(코리아 킹 프로리그)' 운영에 대한 청사진을 발표했다.
 



지난 2016년 출범한 'KPL'은 첫 해 총 5.6억 건에 이어, 2017년 103억 건의 경기 콘텐츠 조회 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상하이와 청두를 중심으로 동부ㆍ서부 리그를 구분하고, 매 세트마다 밴픽된 챔피언이 누적되는 '얼티밋 배틀(Ultimate Battle)' 제도를 도입하는 등 많은 변화를 꾀했다. 또한 'KCC(킹 챔피언 컵)' 초청경기와 함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인 '아레나 오브 발러'에서 중국 팀이 초대 우승의 영광을 차지하면서, 전년 대비 65% 증가한 170억 건이 넘는 조회 수를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텐센트는 '세계를 향해, 이제 내 차례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KPL'의 도약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먼저 전 세계 최강팀을 가리는 KCC를 최대 규모의 '왕자영요' 국제 토너먼트 대회인 '왕자영요 월드챔피언컵'으로 격상시킨다. 해당 대회는 단순히 e스포츠 경기 진행을 넘어, 중국의 동방 문화를 전달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중국 서안에서 열리는 스프링 파이널 결과에 따라 KPL 상위 6개 팀이 참가 자격을 얻으며, 오는 6월 KRKPL 선발전을 통과한 6개 팀도 다음 달인 7월 말레이시아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한다. 이어 8월 중국 심천에서 개최되는 결승전에서는 총 상금 1,600만 위안(한화 약 26억 9,000만원)을 놓고 KPL 및 KRKPL 팀들 간의 치열한 한판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아울러 텐센트는 지난해 한국에서 처음 막을 올린 'KRKPL'의 글로벌 리그 개편도 예고했다. 이에 따라 올해 대회에서는 전년도 우승팀인 킹존 드래곤X와 MVP, VSG, 락스 피닉스, ESC 729, 셀렉티드 등 6개 한국 팀 외에도 GOG(미국), 노바(유럽), 팀 EMC(중국 마카오), CW(중국 홍콩) 등 해외 팀 4곳이 참여한다. 여기에 블랙 파인애플의 서포터 '770' 류쉐샹 외에도 일부 KPL 선수들이 KRKPL 팀들로 이적하는 등 한층 향상된 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KRKPL 2019 스프링'은 이달 18일 OGN 기가아레나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 일정에 돌입한다. 총 14주, 53일 간 400회가 넘는 경기가 진행되며, 6월 4일 플레이오프를 거쳐 22일 결승전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전 경기는 OGN과 카카오, 네이버, 트위치, 도유tv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한국어ㆍ중국어ㆍ영어 등 3개 국어로 생중계되며, 지난해 가을 시즌보다 25% 상향된 총 2억 5천만 원의 상금이 책정됐다.
 



이와 함께 텐센트는 'KPL 2019'의 공식 스폰서쉽도 현장에서 공개했다. 비보(VIVO)를 비롯해 폭스바겐, HLA JEANS 등 6개의 대기업이 KPL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팀 후원이나 오프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회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KPL은 공식 스트리밍 플랫폼인 비리비리, 텐센트 스포츠, 도유TV, 후야닷컴, VSPN 등과 함께 DVB와 IPTV, OTT 등 한층 확대된 중계 인프라를 구축, 중국 전역의 80% 지역과 2억 명 시청자를 KPL로 끌어들인다는 각오를 밝혔다.
 



 
청두=정우준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