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데빌’ 이찬형, 日 라이즈 월드T 출격…양단체 석권 도전

  • 기사입력 2019-03-07 1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발로 염색한 이찬형의 러시에 이은 강력한 레프트가 상대 안면을 헤집어 놓고 있다. [TNS엔터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데빌’ 이찬형(26ㆍ라온킥복싱아카데미/TNS엔터테인먼트)이 월드클래스 입식 파이터임을 몸소 증명한다.

오는 3월 10일 일본 도쿄 오타시티체육관에서 열리는 라이즈(RISE) 월드시리즈 2019 토너먼트에 출전해 8강 첫 상대 히로키 유키(앵커짐)와 맞붙는다. 넉아웃 토너먼트 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지 1개월 만에 재출격이다.

이찬형이 출전하는 월드시리즈는 라이즈의 가장 큰 이벤트로 공개된 상금이 약 1억 원으로 알려져있다. 일본 입식격투기에서는 가장 큰 규모의 상금을 노리는 실력파 선수들이 출전하는 슈퍼토너먼트의 색채가 강하다. 61kg급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이찬형이 우승할 경우 최초의 한국인 우승자가 된다.

우승을 노리는 이찬형이 8강 첫관문에서 만나게 된 상대는 동체급 랭킹 1위 히로키는 이미 2017년 세 차례 다운을 뺏고 KO로 꺾은 바 있는 상대라 자신감이 충만하다. 

이찬형이 비장한 각오로 출사표를 던졌다. [TNS엔터 제공]

유력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는 이찬형은 “히로키 선수의 경기 스타일을 좋아해 여러모로 연구해 왔다”며 “작은 습관과 버릇까지 꿰고 있기에 지난 1차전보다 더 확실한 KO로 꺾을 수 있다”며 라이즈 월드시리즈 8강에 나서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찬형은 최근 경기를 모두 KO, TKO로 마무리하고 있다. KO가 자주 나오지 않는 경량급에서 유독 박력있는 KO 장면을 만들어 내는 것은 이찬형이 가진 특유의 폭발력과 과감성 덕이다. 악독해 보일 정도로 정면 대결을 불사하는 이찬형의 파워와 압박을 버텨내는 선수가 드물다. 태국 본토 낙무아이들이 포진해 있는 토너먼트임에도 불구하고 이찬형의 우승을 점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라이즈는 일본 중견 입식격투기 단체로 K-1과 더불어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격투계의 황태자로 불리는 나스카와 텐신이 활동하고 있고, 대한민국 최강 콤비 이성현(라이트급 전챔피언), 이찬형(슈퍼페더급 현 챔피언)의 활약으로 국내에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