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첫 시험대서 흔들리는 黃대표…더 단호한 모습 보이라

  • 기사입력 2019-03-07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이 출발부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당장 전당대회 이후로 미뤄졌던 5ㆍ18 폄훼발언 징계가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게 그 전조로 보인다. 이미 국민적 합의가 끝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서도 여전히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한국당은 새 지도부가 출범하면서 무능과 무기력을 떨치고 보수세력을 대표하는 건강한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며 굳은 각오를 다졌다. 한데 채 열흘도 안돼 그 다짐이 무색할 지경이란 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당의 환골탈태는 전적으로 황 대표의 몫이다. 5ㆍ18 폄훼 논란을 초래한 당내 의원들에 대한 징계 마무리는 그 첫 시험대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황 대표의 모습에선 도무지 그 의지를 찾아볼 수 없다. 6일 최고위원ㆍ중진 연석회의에서 참석자 간 이 문제를 놓고 뜨거운 설전이 벌어졌다. 심지어 처벌해선 안된다며 황 대표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발언자도 있었다. 그런데도 황 대표는 별다른 말없이 회의를 끝냈다. 기자들에게 “절차에 따르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내놓기는 했지만 징계 의지와는 거리가 먼 ‘영혼없는 멘트’였을 뿐이다.

지난 4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5일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해당 의원 징계에 대한 질문에 “과거에 매달리지 말고, 미래를 바라보는 정치를 하자”며 어물쩍 넘어갔다. 질문의 본질을 회피하는 동문서답이라는 건 황 대표 자신도 알 것이다. 과거에 매달리지 않으려면 문제의 당내 인사들의 징계 절차부터 끝내야 한다.

선거제도 개혁에도 더 적극성을 보여야 한다. 한국당은 1월말까지 이 문제를 처리하겠다고 지난 연말 국민들 앞에서 약속한 바 있다. 한데 약속한 시한이 한달이 넘도록 당론조차 제시하지 않고 있다.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은 한국당이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논의에서 제외하겠다고 했는데도 묵묵부답이다. 서 푼도 안되는 기득권에 기대 정치개혁을 외면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렇게해선 ‘도로 박근혜당’, 수구정당, 웰빙정당의 이미지를 벗어날 수 없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의 오만에 가까운 독주는 제 1야당인 한국당의 무능과 무기력 탓이 크다. 정부 여당을 견제하지 못하는 야당은 존재의 의미가 없다. 한국당이 강해지고,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야하는 이유다. 새 지도부가 들어선 지금이 이를 위한 다시 없는 기회다. 그 전제는 신뢰 회복이고 출발점은 자신들이 정한 징계절차와 선거제도 개혁 약속을 지키는 것이다. 황 대표의 책임이 무겁다.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