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출판
  • 예상 비켜 간 20대 독서 트렌드…男은 판타지·女는 에세이 ‘선호’

  • 기사입력 2019-03-07 16: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대 독서 트렌드를 분석해 본 결과 취업에 도움이 되는 수험서 혹은 국어·외국어 서적을 제외하고 문학책이 가장 인기가 높았다. 특이한 점은 남성은 라이트노벨·판타지와 같은 소설을 여성은 에세이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영 예스24 도서1팀장은 최근 발간된 격주간 ‘기획회의’483호에 실린 ‘20대들은 어떤 책을 읽을까’에서 20대의 독서 트렌드를 분석해 소개했다.

지난해 예스24에서 2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책‘100선’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수험서 자격증(33종)이었다. 국어와 외국어는 24종으로, 둘을 합치면 절반 이상이다.

구체적으로는 2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책 100위에는 수험서 자격증(33종), 국어와 외국어24종 등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를 제외한 에세이는 14종, 소설·시·희곡은 8종, 자기계발은 7종을 기록했다.

20대 순위에서는 유명 작가들의 책보다 SNS 스타나 인기 페이지를 통해 알려지거나 입소문을 탄 책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1위에는 ‘모든 순간이 너였다’, 2위에는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자리했다. 소설 중에서는 ‘82년생이 김지영’이 3위로 가장 순위가 높았다.

흥미로운 것은 20대 여성 독자들은 아이돌 콘텐츠, BL 콘텐츠를 담은 책들을 즐겨 소비했고, 남성 독자들은 ‘부의 추월차선’과 같은 경제 경영서에 관심을 보이는 등 관심 분야가 광범위하다는 것이다.

조 팀장은 “20대 대부분이 취업 준비 때문에 물질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여유를 갖지 못하며 책을 접할 기회를 잃어가고만 있는 것은 아닐는지 모르겠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다만 “20대 독자들은 다른 연령대보다 책을 선택할 때 자신의 취향과 관심사를 선명히 드러냈다”며 “수험서와 외국어에 지친 20대들을 위해 사회적 이슈들을 좀 더 다룬 책들을 더 기획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