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MAX FC를 빛내는 ‘화끈한 맥스엔젤’

  • 기사입력 2019-03-08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혜원-송주아-오아희-이유이. 맥스FC 제공]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오는 15일 ‘MAX FC 17 in Seoul’이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11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다.

이번에 열리는 ‘MAX FC 17 in Seoul’는 슈퍼미들급 잠정타이틀전에 나서는 장태원(26, 마산 스타)과 정성직(28, 서울PT365)을 비롯해 20명의 실력자가 각축전을 벌인다. 또한 선수들뿐 아니라 올해도 MAX FC와 함께하게 된 맥스엔젤 4인방이 자리를 빛낸다.

먼저 MAX FC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양혜원은 케이블 채널 예능 프로그램 MC를 맡을 정도로 스포테이너로서의 역량을 인정 받고 있다. MAX FC에서도 174cm의 큰 신장과 유쾌한 성격으로 3년째 대회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양혜원-송주아-오아희-이유이. 맥스FC 제공]

양혜원은 “처음 라운딩할 때 노래도 못 맞추고 실수 한것들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시간이 이렇게 지났다”며 “참 보람차고 즐거운 기억만 남았다”고 기분 좋게 말했다. 최고참답게 “우리 단체는 가족 같은 분위기라 항상 경기 때만 되면 좋은 기운을 얻고 간다. 앞으로도 롱런했으면 좋겠다”며 주최 측과 돈독한 관계를 드러냈다.

‘사막여우’라는 별명을 가진 이유이는 2017년 ‘미스 섹시백’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주목 받은 슈퍼모델이다. 몸매와 특유의 자신감 있는 표정 연기로 남성잡지 ‘맥심’ 화보 모델에 서는 등 탄탄한 경력을 쌓고 있다.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가수들에게도 사랑받은 이유이는 “그 어느 단체보다 의리 있고 즐거운 MAX FC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2015년도 한국 레이싱 모델 어워즈 최고 신인 인기상을 탄 인기모델 송주아는 온게임넷에서 MC를 맡으며 역시 방송에서도 얼굴을 비쳤다. 송주아는 “사실 올해도 불러주실 줄 몰랐다“며 ”영광으로 생각하고 올해도 링의 꽃으로 경기장이 활력을 찾게 노력할테니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송주아보다 1년 앞서 한국 레이싱 모델 어워즈에 얼굴을 미치며 모터스포츠 우수 모델상을 받은 오아희는 “격투기를 직접 보는 즐거움을 맥스엔젤 활동을 통해 알게 됐다”며, “국내 최고의 경기를 홍보하는 마스코트를 하고 있다는 자체가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맥스엔젤 모두는 MAX FC 선수들에게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양혜원은 “명현만 선수가 정말 파워풀하고 카리스마가 돋보였다”고 말했으며 송주아는 “아카리 선수의 경기에 입을 쩍 벌렸다”고 회상했다. 오아희는 “윤덕재 선수가 정말 빠르고 강해서 팬이다”라고 밝혔고 이유이는 “장태원 선수 미모가 ‘열일’하더라”라며 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15일 열리는 ‘MAX FC 17 in Seoul’ 오후 4시 컨텐더리그를 시작으로 오후 7시부터 맥스 리그가 진행된다. 맥스 FC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IB-SPORTS를 통해 녹화 중계된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