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투타겸업 오타니, 올해는 타자

  • 기사입력 2019-03-18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데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이도류(二刀流ㆍ양손에 칼을 한 자루씩 쥐로 싸우는 검법. 투수와 타자를 겸한다는 뜻을 의미) 열풍’을 일으키며 신인왕을 차지한 오타니 쇼헤이(25ㆍ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복귀를 위한 기지개를 켰다.

‘5월 초 타자로 그라운드 복귀’를 계획한 오타니는 수술 후 처음으로 라이브배팅을 했다. 지난해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올해 투수로는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 올해에는 타자에 전념할 계획이지만, 투구 훈련도 성실하게 소화하고 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