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은행들, 新남방 업고 해외 점포수ㆍ자산ㆍ수익성 모두↑

  • 기사입력 2019-03-19 0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은행 해외점포 189개…1년 사이 4개 증가
- 캄보디아ㆍ방글라데시 등 아시아지역 주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지난해 국내 은행들의 해외 점포수와 자산 규모, 수익성 등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18년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영업실적 및 현지화 지표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당기순이익은 9억8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2.2%(1억7900만 달러) 늘었다.

국내은행 당기순익(13조8000억원)의 8.0% 수준이다.

대손 비용이 4400만 달러 증가했지만 이자 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각각 2억8600만 달러, 8000만 달러씩 늘어난 덕분이다.

지역별로 보면 홍콩에 있는 점포들의 당기순이익이 1억750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중국(1억5400만 달러)과 베트남(1억3200만 달러) 순이었다.

인도네시아와 미국, 일본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1년 전보다 순익이 증가했다.

2018년 말 현재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수는 189개(39개국)로 4개 늘었다.

7개 점포가 새로 생기고 3개 점포가 문을 닫은 결과다.

나라별로는 베트남이 19개로 가장 많았고 중국(16개), 인도(15개), 미얀마(12개), 홍콩(11개) 순이었다.

대륙별로는 아시아가 131개로 전체 해외점포의 69.3%를 차지했다.

해외점포 총자산은 1142억5000만 달러로 전년 말 대비 8.9%(93억7000만 달러) 늘었다.

자산 종류별로는 대출금이 72억4000만 달러 늘었고 유가증권도 15억3000만 달러 증가했다.

건전성도 좋아졌다.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0%로 전년 말(0.93%) 대비 0.33%포인트 하락했다.

인도네시아(1.10%→1.53%)와 싱가포르(0.25%→0.30%) 점포의 건전성은 악화했지만 다른 지역은 개선됐다.

금감원이 지난 2008년 도입한 현지화 지표 종합평가등급은 평균 2등급으로 2017년(2-등급) 대비 1단계 올랐다.

지역별로는 인도네시아 현지 점포가 1등급으로 가장 높았고 일본(1-), 미국(2+)순이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