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노니’ 분말·환 먹어도 안전한가…식약처, 全제품 수거ㆍ전수조사

  • 기사입력 2019-03-20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슈퍼푸드로 알려진 노니와 노니 분말. [123RF]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홈쇼핑 방송을 통해 슈퍼푸드로 각광받고 있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청원이 알려지면서 당국이 국내 유통 중인 모든 제품을 수거·전수 조사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을 국민청원 안전검사 대상으로 선정해 국내에서 유통 중인 모든 제품을 내달부터 수거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국민청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추천이 완료된 청원 67건 가운데 추천 수가 가장 많았던 노니 분말 제품을 검사대상으로 채택했다.

청원자는 지난해 일부 노니 분말 제품에서 쇳가루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분말로 만든 제품이 많이 출시돼 있는데 먹어도 안전한지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그동안 먹었던 제품은 안전한지 확인하고 싶다”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식약처는 분말 이외에도 효능·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환 형태의 노니 제품도 함께 검사해 소비자 불안감 해소에 나선다.

4월부터 시작되는 검사 대상은 국내에서 품목이 보고된 267개 제품과 수입 이력이 있는 145개 제품 등 국내에서 유통 중인 412개다.

검사항목은 ▶ 금속성 이물 ▶ 식품위생 오염지표 미생물 3종(세균수·대장균·대장균군)이다.

질병 예방·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광고 하는 노니 제품에 한해서는 혈압강하제, 이뇨제 등 의약품 성분 23종의 불법 혼입 여부도 검사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