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프로당구 PBA 직행 자격 41명…해외는 30명 선발예정

  • 기사입력 2019-03-20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한국 프로당구 PBA(총재 김영수)가 올 6월부터 내년 초까지 이어지는 출범 첫해 2019-2020 투어에 출전할 선수들을 위한 우선등록 절차와 선발전(트라이아웃)계획을 발표했다.

20일 PBA의 공식발표에 따르면 PBA는 이미 국내 총 41명의 우선등록 자격 선수를 선발했다. 이 명단에 포함된 선수들은 오는 5월 1일까지 의사를 밝히면 우선등록 자격을 얻게 된다.

해외선수의 경우는 별도로 등록신청서를 작성해 5월 1일까지 제출하면, 이 가운데 자체 평가를 통해 선별해 최대 30명까지 우선등록 자격을 부여한다는 방안이다.

PBA 측은 “우선등록 제도는 기존 선수들의 경기력과 선수경력을 존중한다는 의미”라며 “자격 취득자는 2019~2020 시즌을 포함해 2시즌간 PBA 1부투어 출전자격을 보장 받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PBA는 우선등록선수 이외에 프로당구 투어에 출전 자격을 놓고 벌이는 선발전 계획도 공개했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