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용카드
  • 카드사 수수료수익 곤두박질…앞길은 더 힘들다

  • 기사입력 2019-03-20 11: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개 카드사 작년 30% 감소
영세가맹점 인하분 올 반영
비용절감 이어 소비위축 우려



카드사들의 수수료 수익이 급감했다. 수년전부터 지속적으로 이뤄져 온 가맹점수수료 인하 탓으로 분석되다. 올해부터는 지난해 이뤄진 8000억원 규모의 영세가맹점 수수료 인하까지 반영될 전망이다. 수익성을 지키기 위한 카드사들의 비용절감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내수소비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0일 신한·KB국민·삼성·롯데·하나 등 2018년도 감사보고서를 공개한 5개 카드사의 수수료 수익은 전년대비 평균 30%가량 감소했다.

업계 1위 신한카드가 1조4857억원으로 2017년(2조4340억원)과 비교하면 39.0%(9483억원)나 급감했다. 5개사 중 가장 높은 하락율이다. 그나마 수수료 비용을 2017년 2조2642억원에서 작년 1조2521억원으로 44.7%(1조121억원)를 줄여 순수수료 수익은 2325억원의 플러스를 지켜냈다. 지난해 순익은 5178억원으로 전년보다 42.4%(3810억원)나 쪼그라들었다.

KB국민카드도 수수료 수익이 25.0% 줄었다. 2017년 1조9100억원에서 작년에 1조4264억원으로 4747억원 감소했다. 역시 수수료 비용을 34.3%(6066억원) 줄여 작년에 2647억원 순수수료수익을 기록했지만 순이익 감소(-3.5%, 103억원)을 피하지 못했다.

하나카드는 수수료 수익이 1년새 2840억원 줄었지만 감소율은 18.8%(1조5127억원→1조2287억원)로 주요 5개사 중 가장 낮았다.

삼성카드는 1조7431억원의 수익에서 1조1421억원으로 6000억원이 넘는 34.5%의 감소율을 보였고, 롯데카드도 8951억원에서 5640억원으로 3311억원(37.0%) 떨어졌다.

카드사들은 국제회계기준(IFRS9) 적용에 따라 고객에게 제공되던 할인서비스 지출을 수수료 비용으로 잡아오던 것에서 수수료 수익에서 감하는 방식으로 전환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작년 11월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을 발표, 신용카드 우대수수료 적용 대상을 연매출 5억원 이하에서 30억원 이하 가맹점으로 확대하는 등 영세·중소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를 단행했다. 이는 전산망 개편 등의 이유로 올 1월말부터 적용됐다. 그 결과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카드가맹점수수료가 1월보다 9.1%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조치에 앞서 이뤄진 수수료인하도 적지 않다. 최소 8000억원에 달한다는 게 카드 업계의 추산이다. 지난해 이전에 이뤄진 조치들이 효과를 내면서 수수료 수익감소가 현실화됐다는 분석이다.

업계는 올해 수수료 수익은 작년보다 또 8000억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각오하고 있다. 카드사들이 현재 진행 중인 대형가맹점들과의 수수료율 협상에 총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경원 기자/gil@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