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 내는 안목’

  • 기사입력 2019-03-21 11: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문협회 ‘신문의날’ 표어 대상

제63회 신문의날 표어 공모전 대상 수상작으로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 내는 안목’(채승혜·64·제주)이 선정됐다.

한국신문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기자협회가 주관한 이번 공모전은 이 외 우수상에는 ‘착 펴면 척 보이는 세상, 다시 신문이다’(김현진·43·경기 시흥)와 ‘급류를 타는 세상, 방향키 잡는 신문’(이주상·18·서울) 등 2편이 뽑혔다.

대상작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 내는 안목’은 신문의 정수인 정확한 팩트, 팩트들이 엮여 일궈내는 가치의 중요성을 울림과 여운 담아낸 작품이라는 평가를 심사위원들로부터 받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가, 우수상에는 상금 50만원과 상패가 각각 수여된다. 

이윤미 기자/meelee@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