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영화 ‘극한직업’ 투자한 企銀에 文대통령이 한 농담

  • 기사입력 2019-03-21 15: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혁신금융 비전선포식’ 앞서 기업대출 담당 은행원들 격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기업 대출·여신 심사 담당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누적 관객 1천600만 명을 돌파하며 한국 영화 역대 흥행 2위를 기록한 ’극한직업‘에 기업은행이 투자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좀 벌었겠네”라며 농담하자 장내에 폭소가 터졌다.

문 대통령은 21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금융 비전선포식‘ 참석에 앞서 이 은행의 기업대출 담당 직원을 격려했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정책실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과 은행으로 들어선 문 대통령은 안에 있던 고객들과도 인사했다.

간담회에 함께한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영업 현장에서 기업인을 직접 만나는 직원들이 참석했다”며 “현장에서 느끼는 바를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달라”고 말했다.

문화콘텐츠 투자 업무를 담당하는 한 직원은 “재무제표에 익숙한 은행원이 영화시나리오만 보고 투자하는 게 쉽지 않다”며 “외부 전문가로부터 정보 등을 얻어 투자 영화 중 손익분기점을 넘은 영화가 절반 이상”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흥행 가능성을 보고 투자해 수익이 나면 이익을 배분하고 수익이 나지 않으면 손실을 볼 수 있는가”라며 관심을 보였다.

손실을 볼 수도 있어 투자 영화를 잘 선택해야 한다는 말에 문 대통령은 “손실 보면 야단맞지 않는가”라고 말해 또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문 대통령은 “수익이 나면 좋겠지만 미진하더라도 문화콘텐츠 산업을 계속 육성하는 차원에서 은행도 투자해준다니 더 고마운 일”이라고 아낌없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동산 담보를 취급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담당자 입장에서는 아주 큰 부담이겠다”라며 공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담보가 아니라 기술력, 미래성장 가능성을 보고 대출할 수도 있는수준까지 가야 한다”며 “그래야 금융이 혁신을 뒷받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