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에어비앤비, 해녀 문화 경험하는 아름다운 제주 여행

  • 기사입력 2019-03-22 10: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주도는 아름다운 자연환경뿐만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제주 사람들의 독특한 삶과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여행지다. 특히 해녀는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독특한 공동체문화를 가진 전문직업이자 강인한 제주 여성의 상징으로 제주해녀문화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제주 여행자들에게 해녀문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제주에서는 기존 해녀박물관 관람, 바닷가 마을 해녀의 집에서 식사 외에도 작년 12월엔 수십 년 전부터 해녀가 물질을 위해 걸었던 길을 걷는 트레킹 코스 ‘숨비소리길'도 개장됐다. 최근에는 에어비앤비도 해녀 문화를 경험하는 트립을 새롭게 소개했다.

파란 바다 물결이 아름다운 봄. 바닷가에 위치한 돌집에 묵고 해녀를 직접 만나거나 스토리텔러에게 해녀의 삶에 대해 배우며 해녀문화를 체험하는 제주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제주 바다가 낳은 강인한 여성 공동체 문화, 해녀를 테마로 한 다양한 트립
마을 어촌계 해녀들과 청년예술인들이 공동으로 만든 해녀를 주제로 한 공연 다이닝, 해녀의 딸이자 며느리인 호스트의 생생한 해녀 물질 이야기를 들으면서 태왁 만들기, 해녀 이야기를 수집하고 전파하는 예술교육가와 함께 해녀 인형 만들기 등 다양한 해녀 테마 트립을 경험할 수 있다.

해녀와 함께하는 특별한 식사 "해녀의부엌" (구좌읍)
해녀의 딸이자 연기를 전공한 호스트 김하원님이 고령화되는 해녀들의 소득 창출을 돕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20여 년 전 생선을 경매하는 활선어 위판장으로 사용되다 버려진 공간이 해녀문화 복합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이곳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 청년예술인들이 종달리 해녀의 삶을 담은 공연을 펼쳐낸다. 50년 전 꽃다운 10대 마을 해녀의 첫 물질 이야기를 다룬 연극 공연이 끝나면, 극의 주인공인 해녀가 등장해 생생한 해산물 이야기를 전해주고 해녀의 삶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인터뷰를 진행한 후, 마을 해녀들이 채취한 해산물 요리를 즐기는 해녀와 함께 하는 오감만족 트립이다.

김녕 해녀 할망과 태왁을 만들어봐요 (구좌읍)
20년 경력의 제주 관광가이드, 해녀의 딸이자 며느리로서 해녀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기업을 창업한 호스트 조문숙님이 진행하는 트립이다. 태왁은 해녀들이 해산물과 해조류를 캐내서 담는 도구이자, 물질을 하다 수면 위로 나왔을 때 잡고 쉴 수 있는 도구다. 해녀들은 태왁에 해산물 껍데기를 넣어 부엌에 걸면 풍요가 오고 고난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었다. 해녀의 딸로서 누구보다 해녀의 삶을 잘 아는 문숙님은 산소통이나 기계장비 없이 해산물을 채취하는 해녀들의 물질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준다. 어릴 적부터 물질했던 어머님들의 해녀옷과 사진이 있는 공간에서 때론 어머님들과 동네 해녀분들의 도움을 받아 태왁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인문학을 깁는 바느질, 제주해녀인형 클래스에서 제주문화를 나누다 (조천읍)
월드컬쳐오픈디자이너이자 예술교육가로서 배려와 공존의 해녀 문화에 반해 해녀에 대한 스토리를 수집하고 알리는 호스트 김하영님이 운영하는 해녀 인형 만들기 트립. 해녀들의 커뮤니티 공간이었던 불턱, 물질 작업복, 물질 도구, 숨비소리(물질을 마치고 물 밖으로 올라와 가쁘게 내쉬는 숨소리) 등 해녀의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해녀 공동체 문화에 대해 이해하고, 나만의 헝겊 해녀 인형을 만드는 트립이다. 인형에 다양한 패턴의 자투리천으로 만든 고전적인 해녀 옷을 선택해 바느질하는 트립으로 자유로운 해녀와 관련된 문답 시간으로 마무리된다.

바닷가 마을에 자리한 제주의 굳건한 돌집에서 머무는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여행
해녀와 더불어 제주도의 또 다른 독특함은 바로 돌집이다. 바다가 가까운 제주 전통 돌집 숙소에 여정을 풀고 바닷가에 나갔다 물질하고 돌아와 불턱에서 불을 쬐면서 몸을 말렸던 해녀들의 삶을 상상해보는 여행을 해보자.

제주의 조용한 동쪽 바닷가 마을에 자리한 이국적인 감성 돌집 (구좌읍)
동쪽 바닷가 마을 한동리에 위치한 전통 돌집. 제주도로 터전을 옮긴 호스트 부부가 1년 동안 손수 제주전통돌집과 유럽 시골 농가 분위기를 담아 꾸몄다.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 작은 정원이 뒷마당에 있다. 편안하게 쉬다가 월정리와 세화 해변 등으로 산책을 가기 좋다.

전형적인 제주 돌집 농가의 모습이 인상적인 숙소 (구좌읍)
검은색 현무암이 펼쳐진 평대 바다 앞에 자리한 고즈넉한 돌집. 돌담과 정낭(제주의 전통 대문)과 물팡돌(물허벅을 놓는 곳)이 있어 제주 농가의 풍경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구불거리며 흘러가는 작은 실개천, 텃밭, 잔디마당과 데크가 평화로운 느낌을 준다. 오션뷰 창으로 바다가 보이고, 대문을 나서면 현무암이 펼쳐진 바다로 갈 수 있다.

곽지해변 가까이에 위치한 제주전통가옥 (애월읍)
100여 년 된 제주 고택을 리모델링한 숙소로 제주스러운 느낌이 가득한 돌집. 억새풀과 새로 엮은 지붕이 전통 가옥의 분위기를 풍긴다. 조용하고 한적한 금성리 바닷가 마을에 위치해 있고, 곽지해수욕장이 도보로 3분 거리다.

<이 피칭자료에서 언급된 모든 숙소와 트립은 순수하게 영감을 불러일으키고 이해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소개되었습니다. 에어비앤비는 에어비앤비 플랫폼에 등록된 특정 숙소나 트립을 추천하거나 보증하지 않습니다.>


윤병찬기자 / yoon4698@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