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방 부동산 한숨 돌릴까…“정부 정책 주목해야”

  • 기사입력 2019-03-23 0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경제DB
- IBK투자증권 보고서 “내년 선거 앞두고 지방에 우호적 정책 가능성”
- 서울 아파트는 2021년까지 하락세 가능성…세입자 중심 시장 주목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수도권과 지방의 부동산 양극화가 심화하는 가운데 정부의 지방 부동산 정책을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정부의 전반적인 부동산 정책은 규제를 지속 할 것으로 보이지만 고용지표 악화로 국토 균형발전이 향후 건설시장의 화두로 대두되고 있다. 이는 지방 부동산에 호재”라면서 이 같이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오는 2020년 국회의원 선거 및 2021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현 정권 입장에서 재창출을 위해서는 지방의 부동산 가격은 오르고, 서울의 부동산 가격은 떨어져야 자산 양극화 억제를 통한 현 정권의 아젠다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 정책은 지방에 우호적이라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방 부동산은 정부정책 유무에 따라 빠르게 전고점을 회복할 수 있다는 분석도 덧붙였다.

주목할 부분으로 박 연구원은 ▷생활형 SOC ▷철도ㆍ도로 등 투자 확대를 통한 서울 수요 분산 ▷남북경협을 대비하는 인프라 시설 확충 등을 꼽았다.

서울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는“ 2020년 5월 또는 2021년 3월까지 아파트 하락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박 연구원은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부동산의 하락패턴이 작년 4분기부터 시작됐고, 이는 시장 내·외부에서 유동성이 축소되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매매 시장은 위축되지만, 전세가는 안정되면서 세입자에 유리한 시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매가 상승으로 전세가율이 하락했고, 입주물량 증가로 이제는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며 “전세는 향후 몇년간 저렴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거래 감소와 가격 하락을 동반하는 국면을 지나고 있는데 시장이 반등하기 위해서는 유동성이 공급되고, 미분양이 줄고 공급이 감소하는 ‘재고 감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연구원은 “최소 2년 동안은 세입자 중심의 시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세입자에게 유리한 좋은 전세 입지로 개포동을 추천했다. 그는 “(개포동은) 강남구 삼성동 중심으로 부동산이 재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배후입지로서 훌륭하단 판단이고, 입주 물량 증가로 4년간 신규 아파트에서 저렴한 전세도 가능하다”며 “거주 기간 내 부동산 상승이 시작되면, 매매를 고려하는 전략으로 개포동 전세에서 배수의 진을 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