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걸어다니며 먹지맙시다"…日 최고 관광지 가마쿠라 '매너 향상' 조례

  • 기사입력 2019-03-23 11: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경제] 일본 수도권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마쿠라(鎌倉)시가 거리를 걸으면서 음식을 먹는 것을 금지하는 조례를 만들었다. 일본 특유의 정갈함이 매력인 관광지를 지키기 위한 차원인데, 위반해도 벌칙이 없는 ‘매너 확립’ 차원의 조치다.



23일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가마쿠라시 의회는 번화가에서 음식을 먹으면서 걸어가며 타인의 옷을 더럽히는등 폐를 끼칠 우려가 있는 행위를 금지하는 ‘공공장소에서의 매너 향상에 관한 조례안’을 가결했다.

이 조례는 4월1일 시행되는데, 위반시 벌칙 규정은 없다.

가마쿠라시가 이런 조례를 만든 것은 관광객들이 크게 늘면서 주민들의 불편도 급증하는 ‘관광 공해’ 문제 때문이다.

수도 도쿄에서 불과 50㎞ 떨어진 가마쿠라는 일본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관광지중 하나다. 역사적인 사찰과 대불, 옛 도읍거리, 깨끗한 해변, 스타일리쉬한 식당과 카페 등이 조화롭게 운집되어 있어, 전통미와 세련미가 자연과 어우러진 멋진 관광지로 꼽힌다. 기업가들이나 유명 연예인들의 세컨드 하우스가 많이 몰려있는 비싼 동네이기도 하다. 때문에 연간 2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붐빈다.

하지만 최근 몇년세 관광객들이 몰려오자 교통 혼잡, 쓰레기 불법 투기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이다. 특히 아시아권 해외 관광객들이 늘면서 이문제가 전국적인 이슈가 됐다. 가마쿠라시에는 대응책을 마련해달라는 주민들의 민원이 쏟아졌다.

주민들의 이런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지만, 지자체가 이처럼 조례까지 만들어 관광객들의 행동을 규제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나치다는 비판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에 대해 가마쿠라시측은 “관광도시에 어울리는 매너의 확립을 위한 취지”라고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