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열혈사제’ 이하늬표 양심검사 ‘기대감 상승’

  • 기사입력 2019-03-24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이하늬가 정의를 수호하는 ‘양심검사’로 변화할까. 이미 양심에 따라 위기에 빠진 김해일(김남길 분)을 수 차례 도와준 바 있는 박경선(이하늬 분)이 괴한의 습격을 받으며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 이 사건이 박경선의 심리 변화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 23, 24회에서는 박경선이 가려진 진실을 밝혀 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해일을 위기에서 구해주며 그동안 그를 도와주게 된 이유와 속내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경선은 박원무 구담구 국회의원(한기중 분)를 납치한 장룡(음문석 분) 무리들을 뒤쫓다 경찰들에게 체포될 위기에 처한 김해일 앞에 나타났다.

박경선은 능청스럽게 그들의 시선을 자신에게 돌리며 김해일이 도망칠 수 있게 도왔다. 박경선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경찰이 김해일을 향해 발포할 준비를 하자 박경선은 김해일의 뒤를 쫓는 척하며 조준을 방해했고 경찰이 발포를 포기하게 만든 것. 또 박경선은 에스컬레이터에 누워 뒤따른 경찰들의 진로를 방해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후, 박경선은 욕망과 양심 사이에서 계속해서 고민했다. 박경선은 술집에서 만난 김해일에게 그동안 그를 도와줬던 이유가 불편했기 때문인데 “불편한 일 안 만들려고 하니 앞길이 막힌다”는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이하늬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도 차분함을 잃지 않고 김해일을 위기 상황에서 구해내며 서서히 양심의 편에 서는 박경선의 모습을 깊이 있게 그려내고 있다.

극의 말미, 구담구 카르텔을 무너뜨릴 증거들을 입수한 박경선이 자신의 집에 침입한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박경선은 자신을 구하러 달려온 김해일의 품에서 혼절하는 파격적인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긴장감으로 물들였다. 자신의 목숨까지 위협받는 상황을 맞은 박경선이 ’양심검사‘로 악의 무리를 응징하는 데 힘을 보탤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