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민주·평화·정의 “별장 성접대 김학의 사건 외압의혹, 황교안·곽상도 답해야”

  • 기사입력 2019-03-24 16: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경찰수사 외압 정황에 대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정권 청와대가 김 전 차관 별장 성 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 초기부터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결국 모든 것이 ‘그분’의 의중이었나”라며 박 전 대통령의 개입 가능성을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실제 김 전 차관이 임명 6일 만에 사퇴에 이르는 사이 유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던 김기용 당시 경찰청장은 돌연 사퇴했다. 청장 교체 직후 첫 인사에서 당시 수사라인은 전면 교체됐다”며 “정권 초기 인사에 ‘흠집’이 난 데 대해 청와대가 (경찰에) 본때를 보여줬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에 이어 청와대까지,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의 힘을 빼기 위해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를 총괄할 수 있는 책임 실무라인은 어디인가. 누가 큰 그림을 그렸는가. 당시 민정수석(곽상도 의원)은 이에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보도대로 ‘VIP’가 거론됐다면 누가, 무슨 이유로 김학의 사건을 덮기 위해 힘을 썼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법무장관이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먼저 조사를 자청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실세 중에서도 실세였던 황 대표가 사건의 전말을 몰랐다고 하는 것을 납득할 국민들은 없을 것”이라며 “의혹이 진실로 밝혀진다면 황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박 전 대통령의 옆 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