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조동호 후보자, “상용화 시간 많이 소요”…785억 전기차 졸작 해명

  • 기사입력 2019-03-24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 [출처 과기정통부]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가 온라인 전기차 사업이 사실상 실패한 사업이라는 지적에 대해 “상용화에는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 측은 24일 “온라인 전기차 기술은 2010년 미국 타임지의 세계 50대 발명품과 2013년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의 세계 10대 유망기술로 선정됐다”며 “세계 최초로 만들다 보니 안전규격이 없어 이를 연구자가 먼저 제시해야 하는 등 상용화까지는 과정이 복잡하고 비용이나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면이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측은 “온라인 전기차 연구과정에서 형성된 특허 353건은 미래의 잠재적 가치가 크다고 인정돼 민간에 기술을 이전했다”며 “이 과정에서 카이스트는 약 5억5000만 원의 기술이전 수입을 벌었다”고 밝혔다. 이어 “인센티브로 약 2700만 원을 받은 것은 연구자에게 기술이전 수입의 일부를 배분하는 카이스트 규정(KAIST 기술실시계약 및 기술료 사용규정)에 따라 정당하게 진행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조 후보자의 역작으로 평가받는 온라인 전기차 사업이 10년간 정부로부터 785억 원을 투자받았지만 실적이 미미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각 부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대표 연구 성과로 주목받는 ‘온라인전기자동차 원천기술개발 사업’은 2009년 당시 추경 예산이 편성되면서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250억 원의 연구비를 받은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미래창조과학부 등으로부터 총 785억7000만 원의 연구비를 받았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하지만 이 기술에 대해 부처별로 막대한 사업비를 쏟아 부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성과는 국내 3곳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내에 상용화된 사례는 서울대공원의 코끼리 열차 6대와 구미시가 유일하고 관련 기술에 책임이 있는 카이스트가 면피성으로 셔틀버스 2대를 운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전기차는 지면을 통해 무선으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기술이다. 조 후보자는 2009년부터 카이스트 온라인전기자동차 사업단장과 무선전력전송연구센터장을 역임하며 해당 사업을 주관하고 관련 회사를 설립하는 등 현재까지도 관여하고 있다.

아울러 온라인 전기차 연구과정에서 조 후보자가 등재한 884건의 특허 중 상용화를 위해 외부 기업에 이전된 특허는 234건이었는데, 무려 70%(164건)가 후보자가 관여한 기업 2곳(㈜올레브, ㈜와이파워원)에 집중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수익 창출 특허는 0건이었는데도 조 후보자는 카이스트로부터 인센티브를 받았다.

d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