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 비판한 독립운동가에 사과

  • 기사입력 2019-03-24 18: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해방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분열했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독립운동가에게 사과했다.

24일 한국당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독립운동가 임우철 애국지사에게 “송구하고 죄송하다. 어떤 이유에서든 연로하신 독립운동가께서 직접 국회에 발걸음하도록 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문재인)특위”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이 정부의 ’반문특위‘를 반대한 것”이라며 “결코 독립운동의 위대한 가치와 업적을 부정하려 했던 것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난 3·1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선포한 ‘역사 독재’가 결국 오늘과 같은 갈등의 시작이었다. 저 역시 그날을 계기로 저의 염려와 우려를 국민들께 전달했다”며 “사실과 맞지 않는 시대착오적 역사공정을 비판하려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정부는 역사공정의 공포정치를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다. 친북, 사회주의, 공산주의에 대한 국민적 거부감을 완화하거나 없애고자 하는 시도”라며 “북한의 독재전체주의 체제에 비판적인 의견을 묵살하고, 공산주의 투쟁을 미화하려는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결국 대한민국 건국 주역들의 위상을 깎아내리고, 반(反)대한민국 세력을 화하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최고위 회의에서 “해방 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15일 의원총회에서도 “반민특위 활동을 잘 했어야 하지만, 결국 국론분열을 가져왔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