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北, 연락사무소 철수해도 南에 체류편의 보장

  • 기사입력 2019-03-24 18: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북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한 이후에도 개성공단 담당 기관 등을 통해 남측 인원의 체류 편의를 정상적으로 보장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북측은 연락사무소 남측 인원이 지난 22일 귀환하기 전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하 총국)’이 앞으로 남측 인원의 출ㆍ입경 안내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총국은 과거 개성공단을 관리하던 북측 기관이다. 남북은 협의를 통해 오는 25일 남측 인원들의 출경도 종전과 같이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북측 관계기관과 협의가 마무리돼 내일 개성공동연락사무소에 근무할 인원들의 출경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락사무소에 대한 수도와 전기 공급도 기존 시스템이 그대로 가동되면서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락사무소에서 사용하는 생활용수는 개성 지역 취수원인 월고저수지의 물이 개성공단 정ㆍ배수장으로 들어가 생산된다. 전기는 남측에서 배전 방식으로 직접 공급된다.

한 소식통은 “북측이 ‘편의보장을 해주겠다, 실무대책을 세우자’는 취지의 이야기를 했다”며 “현재로서는 필요한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유지되는 상태”라고 전했다.

남측 인원들이 연락사무소에 체류하려면 북측 입장에서도 최소한의 상황 유지ㆍ관리 조치를 해야 하는데, 북측도 일단 여기에 대한 의지가 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총국을 비롯한 북측 지원인력들이 현지에 남아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남북 간에 체류 지원과 관련한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대화가 완전히 단절되지는 않는 셈이다.

이 경우 일종의 ‘간접접촉’을 통해 북측의 협조 방침을 어느 정도 가늠할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정부는 이런 상황 등을 감안하면서 당분간 차분한 대응을 해 나간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일단 연락사무소에서 정상적인 근무 체제를 유지함으로써 북측의 자연스러운 복귀를 위한 ‘신호’를 보내고, 북측의 태도나 반응을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는 북측의 이번 연락사무소 철수가 완전히 ‘판을 깰’ 의도가 아니라는 판단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북측은 남측 인원을 추방한다거나 사무소를 폐쇄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철수 통보도 문서 등으로 ‘형식’을 갖추지 않았다. 남북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개인적으로 ‘웃으며 다시 보자’는 취지의 말이 오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실장은 “북측 지역이니 예전 같으면 추방 통보를 했을텐데 자신들이 철수한 것”이라며 “북한의 대응이 예전보다는 더 조심스러워 보인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부는 필요에 따라 판문점 연락채널의 정상 운영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북측에서는 기존의 판문점 연락관들이 사무소로 옮겨가 근무하면서 판문점 연락관이 상시 대기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남측이 판문점 연락채널로 통화를 시도해도 북측이 응답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