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토니 팬이라는 윤아에…토니母 “토니와 결혼하면 좋겠다”

  • 기사입력 2019-03-25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28)가 토니 어머니로부터 며느리감으로 낙점을 받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윤아가 출연해 어머니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미운 우리 새끼’ 최연소 여자 스페셜 MC로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했다. 어머니들은 윤아가 등장하자 “여리여리하고 예쁘다”며 칭찬 일색으로 반겼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는 그룹 H.O.T 토니안의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토니안의 어머니는 “그럴 줄 알았다”며 “윤아가 토니안과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윤아를 당황하게 했다.

윤아의 등장에 스튜디오의 어머니들은 윤아의 여성스러운 모습에 감탄했다. “인형 같다” “여리여리하다”는 어머니들의 칭찬이 이어졌고, 윤아는 “칭찬만 받고 갈 것 같다”며 웃었다.

“이런 딸이 있으면 좋겠다”는 어머니들의 말에 신동엽은 “어머니들도 나이차가 있으니, 며느리 욕심 내지 않고 딸 욕심 내신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이 H.O.T 멤버 중 누구를 제일 좋아했냐고 물었다. 윤아는 “어릴 때 토니 오빠를 가장 좋아했다”고 답했다. 이어 윤아는 “최근 콘서트에서도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이에 토니 어머니는 “토니와 결혼하면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윤아는 당황해 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방송 직후 네티즌 사이에선 윤아의 외모가 달라졌다는 이유로 설전이 벌어졌다. 평소보다 광대가 도드라져 부자연스럽다는 지적과 함께 성형설까지 나돌았다.

그러자 윤아의 팬은 “오프닝 할 때 조명이 조금 붉었던 탓”이라며 성형설을 일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