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독일행인데 항공사 실수로 스코틀랜드 착륙

  • 기사입력 2019-03-26 0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항공사의 서류작업 실수로 착륙지가 바뀌는 일이 벌어졌다. 이러한 일은 영국항공(British Airways) 소속 여객기에서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런던 시티공항을 출발한 영국항공(British Airways) 소속 한 항공기는 당초 독일 뒤셀도르프행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착륙 공항은 엉뚱하게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였다.

영국항공과 계약을 통해 해당 항공기를 운영하던 독일의 WDL 항공에서 서류작업에 실수를 한 것이다.

영국항공과 WDL 항공은 당국과 함께 어디서 문제가 발생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객들의 안전에도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황당한 일을 겪은 이 비행기는 다시 목적지를 수정해 독일 뒤셀도르프로 날아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