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 박찬호, 개막전 선발 ‘후배’ 류현진 응원…“파이팅 몬스터”

  • 기사입력 2019-03-26 0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찬호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코리안특급’ 박찬호(46)가 오는 29일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등판을 앞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박찬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류현진과 찍은 사진을 게재한 뒤 “선구자가 열어놓은 문이 닫히지 않는 건 후배가 있기 때문이다. 선구자가 지나간 길이 더욱 다져지는 이유는 그 길을 가는 후배들이 훌륭하기 때문일 것이다”라며 “그 문을 닫지 않고 그 길에 더욱 환한 등불을 다는건 훌륭한 후배가 만든다. 그 후배가 류현진이길 바란다. 파이팅 몬스터”라고 밝혔다.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는 한국 선수 최초 승리투수, 한국 선수 최초 완봉승, 한국 선수 최초 올스타전 출전 등 놀라운 기록을 갖고 있다.

박찬호의 길을 따르고 있는 류현진도 한국 선수 최초로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선발 투수로 등판하는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고 있다.

류현진은 오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선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선발 등판 하는 건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다.

박찬호는 2001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했고, 텍사스 레인저스로 옮긴 2002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로 나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