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희진 부모살해 김다운 “내가 안죽였다”

  • 기사입력 2019-03-26 1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김다운(34) 씨는 26일 강도살인 혐의에 대해 또 다시 부인했다.

씨는 이날 오후 1시 45분께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며 “범행을 일정 부분 계획한 건 있지만 내가 죽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종전의 입장을 거듭 주장했다.

피해자들께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너무 죄송하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검찰로 이동하는 차량에 탑승하기 전 재차 “제가 안 죽였어요”라고 말하며 사실상 범행 당일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공범들이 피해자들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전날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외투의 깃을 올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서를 나서 이동했다.

김 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33) 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