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영선, 불법 주정차 39차례 적발…16차례는 과태료 전액 면제

  • 기사입력 2019-03-26 19: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10년 동안 불법 주정차 등으로 수십 차례 적발됐지만 이 가운데 십여 건은 의정활동을 이유로 과태료를 면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불법 주정차 등으로 39차례 과태료를 부과받았다고 26일 YTN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중 16차례는 전액 감면 조치를 받았다. 주정차를 위반한 지역은 박 후보자의 지역구가 있는 서울 구로구였다.

이에 구로구청 측은 “과태료 면제 여부를 심의한 결과 의정활동으로 판단해 미부과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또 MBC 기자 시절인 지난 2002년 중앙선 침범으로 벌점 30점을 부과받았고 2005년과 2015년, 2016년에는 속도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박 후보자 측은 YTN에 “교통법규 위반에 대해서는 조심스럽지 못했고 사려 깊지 못했다”면서 “불법 주정차 과태료를 면제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정당한 의정활동이라는 것을 인정받아 처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