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범죄
  • 윤지오 “이미숙 씨 外 목격자 5명 더 있다”

  • 기사입력 2019-03-26 1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李씨 스스로 장자연과의 관계 밝혀야”

[헤럴드경제]故 장자연 씨의 동료 윤지오 씨가 26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자연 언니의 죽음과 관련해 당시 정황을 잘 아는 목격자가 배우 이미숙 씨를 제외하고도 연예계에 5명이 더 있다”고 폭로했다.

윤 씨는 “나는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라 (목격자 중) 유일한 증언자이고, 나머지 목격자 5명은 어쩌면 나보다 자연 언니와 더 친분이 있었던 분들”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비공개로 공공기관이 아닌 장소에서 증언할 수 있다면 나보다 명확히 (진실을) 알고 있는 분들”이라며 이들의 증언을 호소했다.

윤 씨는 또 “이미숙 씨가 스스로 장자연과의 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연예전문매체 ‘디스패치’가 이 씨와 전 소속사와의 분쟁 과정에서 故 장 씨 문건이 작성됐다는 의혹을 보도하자 이 씨는 소속사를 통해 “추가 조사를 받을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씨는 “문건의 원본 여부와 소각 과정에 대해 (이 씨가)알고 있었어야 했다”며 “자연 언니가 (문건을) 왜 썼고, 어디까지 썼고, 원본은 왜 돌려받지 못했는지 이 씨가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