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맨시티ㆍ리버풀 ‘엎치락 뒤치락’ …불타는 EPL 우승경쟁

  • 기사입력 2019-04-15 08: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맨시티, 스털링 멀티골로 크리스털 꺾고 선두 탈환하자
리버풀은 뒤이은 경기서 첼시 2-0으로 잡고 다시 1위로


14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리버풀 살라흐가 후반 8분 두번째 골을 넣은 뒤 기쁨의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로이터]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리버풀이 안방에서 첼시를 격파하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다시 탈환했다.

리버풀은 14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첼시를 2-0으로 완파했다.

리버풀은 같은 날 몇 시간 전 크리스털 팰리스를 꺾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승점 83)에 잠시 선두를 내줬으나 승점 3을 추가하며 승점 85를 쌓아 금세 자리를 되찾았다.

리버풀은 리그 4경기, 맨시티는 5경기를 남긴 가운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선두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전반 첼시와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리버풀은 후반전 이른 시간 연속 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6분 사디오 마네의 결승 골이 균형을 깼다.

호베르투 피르미누와 패스를 주고받은 무함마드 살라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파고들며 조던 헨더슨에게 볼을 연결했고, 헨더슨의 크로스를 마네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이어 2분 만에 살라흐의 추가 골까지 터졌다.

후방에서 넘어온 긴 패스를 받은 살라흐는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한 뒤 강한 왼발 슛을 꽂아 넣어 첼시의 기를 꺾었다.

살라흐는 리그 19골을 기록,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시티)와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맨시티는 라힘 스털링의 멀티 골에 힘입어 크리스털 팰리스를 3-1로 물리치고 리그 9연승 행진으로 불꽃 튀는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