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찰 “박유천 마약 구매 정황 담긴 CCTV 영상 확보”

  • 기사입력 2019-04-17 21: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초 마약 판매상 추정 계좌에 수십만원 입금

-“마약 숨긴 장소 정하고 마약 거래하는 전형적 ‘던지기’ 수법”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의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박씨가 마약을 구입하는 정황이 찍힌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경찰은 박씨가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불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ㆍ61) 씨가 마약을 구매한 수법인 ‘던지기’와 일치한다.

‘던지기’는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가 마약을 숨겨놓은 특정 장소를 알려줘 찾아가도록 하는 마약 거래 수법이다. SNS와 ‘던지기’가 결합한 비대면 마약 거래 방식은 최근 마약사범 사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영상을 근거로 박씨가 황씨 등과 마찬가지로 ‘던지기’ 수법을 통해 마약을 산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최근 박씨가 황 씨와 함께 호텔에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도 함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나와 9시간가량 조사를 받던 중 피로를 호소하며 추후 재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같은 날 오후 7시 25분께 귀가했다. 박 씨는 이번 조사에서 기존 입장대로 혐의를 거듭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