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진에어, 몽골ㆍ싱가포르 이어 中 운수권 배분마저 ‘왕따’?

  • 기사입력 2019-04-19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진에어 “경영개선 방안 이행 불구하고 제재 여전”
- 한ㆍ중 항공회담서 참석요청 공문조차 받지 못해
- 내달 발표 중국 운수권 배분서도 차별 우려 목소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저비용항공업체 (LCC) 진에어가 정부로부터 손발이 묶이면서 황금노선으로 기대를 모으는 중국 노선 운수권에서도 ‘왕따’를 당하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5일 항공사별로 중국 노선 운수권 신청 접수를 완료, 배분 결과가 오는 5월 2일 발표될 예정이다.

진에어는 중국 운수권 배분에 대해 참여 의지조차 밝히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몽골, 싱가포르 운수권 배분때처럼 아예 배제된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진에어는 지난 2월말 진행된 몽골, 싱가포르 운수권 배분 경쟁때 어느 노선도 배분받지 못했다. 국토부는 당시 진에어의 신청 서류는 형식적으로 접수만 받고 경쟁 프리젠테이션 등 이후 공식 절차에서는 아예 배제됐다. 특히 어느 항공사도 신청하지 않은 노선마저 운수권을 신청했지만 배정받지 못했다.

심지어 이번 한중 항공회담에서도 제주항공, 에어부산, 티웨이 등 LCC 5개사는 참석했지만 진에어는 참석 요청 공문조차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가 운수권 배분에서 잇달아 ‘왕따’를 당하고 있는 것은 작년 8월 국토부의 제재 때문이다.

당시 진에어는 조현민 전 부사장이 미국 국적으로 등기임원을 지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제재를 받았다. 경영정상화 조치가 이뤄지기 전까지 신규 노선 취항, 신규 항공기 등록, 부정기편 운항 허가 등을 제한하기로 한 것이다.

진에어는 지난 3월 국토부가 정한 경영개선방안을 이행했지만 국토부의 제재는 계속되고 있다.

진에어 측은 과도한 차별이라는 입장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지난 3월 5일을 기점으로 이사회 구성 변경, 감사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사외이사추천위원회 구성 등 제재 해제를 위한 국토부의 숙제를 완료했다”는 입장이다.

고(故) 조양호 회장도 지난해 진에어 대표이사직을 사퇴했고 등기임원에서도 물러났다. 현재는 등기임원 사퇴를 위한 실무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에 진에어 노조도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에 공문을 발송해 제제 즉각 철회 등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진에어 노조는 “진에어 노사는 지난 9개월간 뼈를 깎는 노력으로 국토부 제재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며 “진에어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에 노조는 각종 단체협상 임금협상 중에도 회사와 머리를 맞대고 제재 철회를 위해 불철주야 고심했다”고 밝혔다.

중국 운수권 배분은 일본, 동남아 등 대부분의 인기 노선을 취항한 국내 LCC 입장에서 향후 10년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주요 노선이다.

국내 LCC들은 사드 사태 이전까지 중국 운수권이 없는 대신 부정기편 운항을 통한 수익으로 사업의 기반을 다져왔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중국 노선은 LCC 업체들의 성장에 있어 중요한 노선”이라며 “특히 이번 중국 노선에는 허브공항 등도 포함이 돼 있어 진에어가 배제되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