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윤 시어머니 눈물 “손주가 딱하다”

  • 기사입력 2019-04-19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이 눈물을 흘렸다.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의 시어머니가 집을 방문했다.

이날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아민이가 어떨 때는 딱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홀로서기를 지금부터 얘가 하는 것 같다“면서 손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옛말에 하루아침에 엄마 되기는 쉬워도 엄마 노릇하기는 어렵다고 했다“고 했다.

이를 보던 김선영 평론가는 ”부모 노릇하기가 힘든 거다. 엄마 노릇만 힘든 게 아니라“라고 못 박아 공감을 자아냈다.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말하던 도중 벅찬 감정을 참지 못하고 눈물까지 보여 당혹을 자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