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류현진, 5⅔이닝 9K 2실점…시즌 첫 패배

  • 기사입력 2019-04-21 1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 만의 복귀전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100번째 선발등판에서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연타석 솔로홈런을 맞고 시즌 첫 패전을 떠안았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9탈삼진 1볼넷 2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이 경기 전까지 올해 2승 무패를 기록했던 류현진은 최근 사타구니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12일 만에 마운드에 올랐다. 류현진은 복귀전에서 정교한 제구력과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앞세워 상대 타선을 교란했다. 몸상태 역시 좋아 보였다.

그러나 강타자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철저하게 당했다. 홈런 2개를 맞아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옐리치에게 3회와 6회 연타석으로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매 경기 홈런 1개씩을 허용한 류현진은 이날은 2개를 내줘 시즌 피홈런은 5개로 늘었다.

류현진은 0-2로 뒤진 6회 2사 1, 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구원 투수 딜런 플로로가 실점하지 않아 류현진의 자책점도 2점에 머물렀다. 그러나 다저스 세번째 투수 케일럽 퍼거슨이 7회말 라이언 브론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해 다저스는 0-5로 졌다. 다저스 타선은 밀워키 마운드에 2안타로 꽁꽁 묶였다.

류현진은 이날 박찬호(287경기), 서재응(102경기)에 이어 역대 코리안 빅리거로는 세 번째로 통산 100번째 선발 등판을 치렀다. 마무리로 한 경기에 등판해 세이브를 올린 경기를 포함하면 류현진의 통산 빅리그 등판 횟수는 101번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