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태경 “고 김대중 가족에 빨갱이 모욕 항상 죄송”

  • 기사입력 2019-04-22 0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1일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 가족들에게 붙여진 빨갱이라는 모욕에 대해 항상 죄송하게 생각하고 그런 빨갱이 사상이 더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지난 20일 향년 71세의 나이로 타계한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조문 후 기자들가 만나 “제가 비록 부산‧경상도 출신이지만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 가족들에게 붙여진 ‘빨갱이’라는 모욕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크게 나아가기 위해선 보수 진영에서도 더 이상 민주화 운동을 했던 사람들에게 빨갱이 모자를 씌우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그것이 보수가 더 건강하게 대한민국을 이끌고 나가기 위한 전제조건”이라며 “빨갱이 모자를 씌우는 행위를 계속하면 국민통합을 제대로 하지 못할 것이고 앞으로 남북관계에서 보수가 주도하지 못할 것이다. 빨갱이 장사 그만하라고 말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정치권에선 고문 후유증으로 여러 질병을 앓다 타계한 김 전 의원을 추모하기 위한 조문 발길이 이어졌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등 현역 정치인을 비롯해 ‘동교동계(DJ계)’ 측근 등 고인과 생전 인연이 있던 여러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연합]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