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삼성 “갤럭시 폴드 글로벌 출시 연기…제품 완성도 높일 것”

  • 기사입력 2019-04-23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수주일 내 일정 재공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화면 결함 논란을 빚은 ‘갤럭시 폴드’의 글로벌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3일 회사 뉴스룸 홈페이지를 통해 “초기 리뷰 과정에서 가능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았으나, 일부 제품 관련 이슈가 발견됐다”며 “이에 대한 내부 테스트 결과,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면

이어 “출시 시점은 수 주 내에 다시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회수한 제품을 검사해보니 접히는 부분의 상ㆍ하단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과, 이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 현상이 발견됐다”며 “이에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새로운 카테고리인 갤럭시 폴드의 사용방법에 대해 고객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계속해서 혁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며, 고객과 파트너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갤럭시 폴드 잠정 연기 결정에 따라 오는 26일로 예정됐던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는 비롯해 5월 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로 예정됐던 출시 일정이 순차적으로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짧게는 수 주에서 길게는 1∼2개월 출시가 연기될 전망이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과 다른 문제점을 노출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화면 보호막을 벗기자마자 화면 작동이 완전히 멈췄다거나, 화면 보호막을 벗기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깜빡거리는 등 현상을 겪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처음 문제가 불거졌을 때 디스플레이 모듈의 부품인 화면 보호막을 사용자들이 보호 필름으로 오해해 제거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26일 미국 출시 일정에 변함이 없다고 밝혀왔으나 20∼21일 문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하면서 초기 불량을 확인하고 출시 연기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날 23∼24일 홍콩, 중국 상하이 등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갤럭시 폴드 공개 행사가 연기된 데 이어 싱가포르와 유럽 공개 행사도 잇달아 취소하면서 출시 연기 분위기가 감지됐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