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김정은·푸틴 25일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변곡점 될까

  • 기사입력 2019-04-23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미 교착 속 두 정상 만남 주목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북러정상회담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비핵화 시계가 멈춰선 가운데 또 하나의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4면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연방 대통령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 연방을 방문하시게 된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방문 기간 김정은 동지와 러시아 연방 대통령 사이의 회담이 진행되게 된다”며 북러정상회담 개최 소식도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같은 소식을 알렸다. 러시아 크렘린궁 역시 22일(현지시간) 북러정상회담이 준비중이라면서 준비 작업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이번 북러정상회담은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간 첫 대면이자 지난 2011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회담을 가진 이후 8년 만이다.

북한 관영매체와 러시아 당국이 김 위원장의 방문 시기와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북러정상회담은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자리한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 유력 일간 ‘코메르산트’는 22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25일 극동연방대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230여명의 방문단과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를 찾을 것이라면서 대학 내 호텔에 묵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25일 회담이 끝난 뒤 곧바로 중국 베이징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 참석을 위해 이동하지만 김 위원장은 26일까지 현지에 체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편을 이용한다면 이동에만 20시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북한은 러시아와 군사협력도 강화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러시아에서 열리는 제8차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 참석차 전날 평양을 출발해 모스크바로 향했다.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는 러시아 국방부 주최로 국제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회의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는 김 위원장의 방러 소식을 보도하면서 김 위원장에 대한 군 직책을 기존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 최고사령관’이라고 호명했다. 북한은 앞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 회의 이후 국가 군 통수권자로서 김 위원장을 부각시키기 위해 이 같은 호칭을 사용하고 있다.

신대원 기자/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