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믿었는데 속았다”…실망한 팬들, “박유천 퇴출 요구” 성명 발표

  • 기사입력 2019-04-24 0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혐의와 관련 양성 반응이 나왔고, 이 소식이 알려진 후 팬들이 ‘퇴출 요구’까지 들고 나섰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로부터 박유천의 마약 양성 반응 결과를 통보 받았다.

박유천은 앞서 황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지목되자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서 눈물의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박유천의 팬들은 실망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박유천의 팬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박유천 갤러리에는 이날 ‘퇴출 촉구 성명문’이 등장했다.

박유천 갤러리는 “처음 박유천을 알게 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과거 그가 여러 힘든 시간을 겪을 때에도 늘 곁에서 응원하고 지지해 왔다”라며 “하지만 오늘 박유천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 “박유천 갤러리 일동은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에게 박유천의 퇴출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입니다”고 했다.

박유천의 팬 커뮤니티서는 앞서 박유천의 기자회견 후에 그의 호소를 믿고 지지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