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키 작고, 결혼도 포기한 사람”...이채익, 잘못나간 임이자 편들기

  • 기사입력 2019-04-25 07: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TBC 캡쳐]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키 작은 사람은 항상 자기 나름대로 열등감이 있다. …(임이자 의원은)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 문제를 지적하며 임이자 의원을 두둔한다며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대하며 국회의장실을 점거해 항의했다. 이 때 문 의장이 자리를 피하려다 여성 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이채익 의원은 기자회견에 이어 자유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서도 더욱 수위를 높여 이채익 의원은 임 의원을 두둔했다. “임이자 의원은 어려운 환경에서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올드미스”라고 했다.

이어 “문 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비슷한 발언을 이어가자 다른 의원들은 “적당히 하세요”라며 말렸다. 진정 임 의원을 위한 발언이었는지 의심이 된다는 반응이 따른 것.

“올드미스와 성추행의 상관관계는 무엇이냐” “미혼과 기혼 여성에게 성추행의 무게가 다르다는 뜻이냐”라는 차가운 반응이 이어졌다. 여성학자 권김현영 역시 “미혼이라 수치심을 느꼈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