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올해 ‘포춘 500대 기업’서 女 CEO ‘33명’…역대 ‘최대’

  • 기사입력 2019-05-18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달 ‘베스트 바이’의 CEO가 될 코리 배리. [CNN 화면 캡쳐]

지난해 24명에서 올해 33명으로 급증
하지만 500대 기업 중 6.6% 불과
최근 기업 3곳, 여성CEO 임명
윌리엄 소노마ㆍAMD 등 500대 기업 진입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내달 발표될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을 이끄는 여성 최고경영자(CEO)의 수가 올해 33명을 기록할 것이라고 미국 CNN비지니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사상 최대 규모이지만, 여전히 포춘 선정 500대 기업 CEO의 6.6%에 불과하다.

지난해 ‘포춘 500대 기업’을 이끄는 여성 CEO의 수는 2017년 32명에서 24명으로 줄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시 33명으로 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급상승의 요인에 대해 포춘은 최근 몇달 간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 중 3곳이 여성 CEO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코리 배리는 6월에 ‘베스트 바이’에서 CEO를 맡게 된다. 또 캐시 워든은 현재 ‘노스롭 그루만’을, 베스 포드는 ‘랜드 오 레이크스’를 이끌고 있다.

또 윌리엄 소노마, AMD(어드벤스 마이크로 다바이시스)처럼 이미 여성 CEO들이 지휘하고 있는 또 다른 두 회사는 이번에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했다. 이들 회사는 55억75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고 CNN은 전했다.

최근에는 ‘베드 배스 앤 비욘드’가 메리 윈스턴을 임시 CEO로 임명했다.

하지만 여성 CEO를 늘리기 위한 길은 여전히 멀다고 CNN비지니스는 지적했다.

기업 이사회는 그 어느 때보다도 다양성을 높이는데 관심이 많다. 또 여성 임원들이 최고 직위로 승진하는 것을 지지하기 위한 단체들도 생겨나고 있다. 이는 성별 다양성 측면에서, 여성 CEO 확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에서 일하는 유색 인종 여성들에게는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포춘 관계자는 “베드 배스 앤 비욘드의 메리 윈스턴이 몇년 전 제록스의 우슐라 번스가 사임한 이후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 CEO가 된 최초의 흑인 여성”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펩시의 인드라 누이와 PG&E의 게이샤 윌리엄스 등 2명의 유색 인종 CEO가 사임했다고 밝혔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