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PSG, ‘음바페 레알 이적설’에 화들짝…“다음 시즌에도 우리 선수”

  • 기사입력 2019-05-21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시즌 38골 ‘활약’…“이적 불가 선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이 킬리안 음바페(20ㆍ프랑스ㆍ사진)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 차단에 나섰다. PSG는 올 시즌에도 우승, 정규 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그 뒤에는 이번 시즌 총 42경기에서 무려 38골 17도움을 기록함 음바페의 덕이 컸다. 다음 시즌에도 리그앙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을 노리는 PSG는 음바페의 존재가 절대적으로 필요할 수 밖에 없다.

PSG는 21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구단과 음바페는 지난 2년 동안 강한 유대를 유지하면서 팀의 역사를 함께해 왔다. 이런 관계는 다음 시즌에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팀 창단 50주년을 앞두고 구단의 위대한 역사를 함께 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SG가 이런 성명을 낸 것은 음바페가 전날 프랑스프로축구선수협회(UNFP) 2018-2019 ‘프랑스 리그앙 올해의 선수’에 뽑히고 나서 수상 소감을 통해 “내 경력에 전환점이 왔다. PSG에서 계속 뛴다면 큰 즐거움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아마도 다른 것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맞이할 것”이라며 스스로 이적설을 암시해서다.

2017년 8월 AS모나코에서 임대로 PSG 유니폼을 입은 음바페는 지난 시즌 정규 리그 27경기에서 13골(8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도 정규 리그에서만 무려 32골(9도움)을 쏘아 올리며 득점왕에 오르는 맹활약을 펼쳤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영입 대상으로 떠오른 상태에서 스스로 이적 가능성을 내비쳤기 때문에 PSG 팬들의 우려가 컸다. 때문에 PSG는 서둘러 성명을 통해 음바페는 “이적 불가 선수”라고 못 박고, 다음 시즌에도 PSG와 함께할 것이라는 점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