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당 "정청래도 한미정상 통화 누설…靑·與 적반하장"

  • 기사입력 2019-05-24 2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과 관련해 한국당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24일 논평을 내고 “정 전 의원은 작년 1월 8일 종편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자신이 그해 1월 4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고 자랑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 전 의원은 기밀 누설이라는 만류에도 통화 내용까지 상세하게 설명했다”며 “하지만 고발은커녕 방송 활동만 잘 하고 있다. 심지어 방송에 나와 강 의원의 행동이 못된 짓이라며 비판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이냐”며 “스스로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던 정 전 의원의 자랑은 합법이고, 청와대가 거짓말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했던 강 의원의 비판은 불법인가.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건수 잡았다는 듯 강 의원의 행동을 못된 짓, 도둑질이라고 뻔뻔하게 공격하지 말고 본인들부터 되돌아보라”며 “문재인 정권은 민간인이 방송에 나와 정상 간 통화를 입수했다며 자랑하는 것은 되고, 야당 국회의원이 의정 단상에서질의하며 비판하면 안 되는 정권이냐. 아니면 비판은 못 참는 정권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과 청와대는 변명이라도 해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정 전 의원이 작년 1월 8일 MBN ’판도라‘에 출연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를 했잖아요”, “둘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raw data·원자료)로 다 받아봤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방송에서 정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전화를 해서 뭐라고 하냐 하면, 완전히 트럼프에 대해서 항상 올려, 칭찬을 해”라며 “(문 대통령이)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 북한에 강경하게 나온 것이 결국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였는데 북한이 신년사를 통해 화해 제스처를 한 것은 오로지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다(라고 했다)”고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고 일부 언론은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