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U-20월드컵] 한국, 포르투갈에 0-1패…이강인 “어쩔수 없는 경기”

  • 기사입력 2019-05-26 08: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패배를 당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대회 F조 1차전에서 전반 7분 트린캉(브라가)에게 내준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U-20 대표팀 역대전적에서 포르투갈을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하고 3무 6패의 열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U-20 월드컵(세계청소년선수권 포함)에서 포르투갈과 6차례 만나 2무 4패에 그쳤다.

포르투갈을 맞아 한국은 전세진(수원)-조영욱(서울)을 투톱으로 세우고 고재현(대구)-이강인(발렌시아)-김정민(리퍼링)의 중원 조합에 최준(연세대)-황태현(안산)을 좌우 윙백으로 가동한 3-5-2 전술로 나섰다. 스리백은 이재익(강원)-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이지솔(대전)이 맡았고, 이광연(강원)이 골키퍼를 맡았다.

정정용호는 지난해 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러피언 U-19 챔피언십 우승팀인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킥오프 직후 빠른 측면 공략으로 잠시 공격에 활기를 띠었지만 이른 실점으로 금세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전반에 슈팅 4개를 기록했지만 골대로 볼을 보내지 못했던 한국은 후반 1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이강인의 강한 왼발슛이 골키퍼 정면을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첫 번째 유효슈팅이었다.

한국은 후반 13분 전세진과 고재현 대신 엄원상(광주)과 193㎝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아산)을 교체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한국은 오세훈-조영욱의 ‘빅 앤 스몰’ 조합으로 투톱을 운영하며 후반 막판 체력이 떨어진 포르투갈 수비진을 괴롭혔지만 끝내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고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경기가 끝난 후 이강인(18·발렌시아)은 “좋은 대회에 나올 수 있어서 기쁘다. 져서 아쉽지만, 형들과 함께 열심히 뛰었다”면서 “다음 경기는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린 시절부터 큰 주목을 받으며 ‘한국 축구의 미래’로 불린 이강인은 이 경기를 통해 FIFA 대회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이강인은 “실점 이후 집중한 덕분에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열심히 뛰고 버텼지만 진 게 가장 아쉽다”고 돌아봤다.

이어 “포르투갈은 우승 후보고, 좋은 상대였다. 형들과 열심히 뛰었지만, 어쩔 수 없는 경기였다”면서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자는 얘기를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1패를 안은 상황에서 반드시 승점 3이 필요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2차전에 대해 이강인은 “다음 경기에서 잘하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팬 여러분들도 아쉬우실 텐데, 다음 경기는 더 열심히 뛰고 이길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국은 29일 오전 3시 30분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펼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