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강남구, 버스정류장에 스마트 그린 셸터 시범설치

  • 기사입력 2019-06-13 08: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oT 기능에 플랜트 월로 미세먼지 차단

코엑스 동문 앞 버스정류장에 시범 설치한 ‘스마트 그린 셸터’. [강남구 제공]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지난 11일 코엑스 동문 앞 버스정류장에 미세먼지 유입 차단 기능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갖춘 ‘스마트 그린 셸터’를 시범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정류장 벽면에 식물의 잎과 토양을 활용한 친환경 공기정화 방식으로 필터 교체비 등 에너지 절감 효과가 우수한 플랜트 월(Plant Wall)을, 천장에는 공기청정기를 달아 깨끗한 내부 공기가 유지되도록 했다.

출입구 위쪽에는 이온플라즈마 에어커튼이 설치돼 미세먼지를 차단한다. 이온플라즈마는 필터방식과 달리 살균 이온으로 근본적인 살균ㆍ탈취가 가능하며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해 미세먼지를 측정해 데이터를 구축한다.

구는 셸터 벽면에 노약자를 위한 안전바와 CCTVㆍ비상벨을 설치했으며 온열의자와 천장형 냉ㆍ난방기, 전자기기 무선충전박스 등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또 LED 전광판과 연동형 키오스크를 통해 생활정보를 제공한다. 시범 운영 결과에 따라 설치구역을 마을버스 정류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이제 환경은 ‘지키면 좋은 것’이 아니라 ‘반드시 지켜야 할’ 필수조건”이라며 “품격 강남의 원년을 맞아 시대의 당면과제인 ‘필(必) 환경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남구는 9월부터 145개의 미세먼지 측정기에서 수집ㆍ분석한 실시간 데이터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최첨단 애플리케이션 ‘더강남’을 통해 전달한다. 또 11월엔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에 친환경 녹색 공간 ‘미세먼지 프리존(Free Zone)’을 조성한다.

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