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동남권 관문공항 어디로 가나] “김해신공항은 정치적 결정 엉터리 조사…백지화 당연”

  • 기사입력 2019-06-18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울·경 검증단장 김정호 의원


김정호<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해신공항 사업과 관련해 “전 정권의 갑작스런 정치적인 결정”이었다며 “공항의 안정성과 소음 등 모든 측면을 고려하면 김해공항을 확장해 관문공항을 만드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진행한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동남권 관문공항을 위한 용역조사가 7번이나 있었는데 이 가운데 6번은 김해공항 확장에 불가 판정을 내렸다”며 “현재 엉터리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추진되고 있는 김해신공항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부터 동남권 관문공항 부ㆍ울ㆍ경 검증단장으로 활동했다. 약 반년간 김해공항의 안전성과 소음, 공항시설, 활주로 용량, 환경영향, 항공수요 등을 따져본 검증단은 지난 4월 김해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는 검증 결과를 내놨다. 계획 수립 과정에서 주변 산지를 포함한 고정장애물을 독립평가 항목에 포함하지 않은데다 법적 기준인 장애물 제한 표면을 검토하지 않았다는 것이 검증단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공항을 건설할 땐 법적으로 고정장애물을 제거해야 하는데, 계획 수립 단계에서 고정장애물 항목을 없앰으로써 이와 관련된 공사비를 누락시켜 김해공항의 경제성이 가장 낫다고 결론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해공항 주변의 산지는 안전의 최대 위협 요소로 꼽히고 있는 부분이다. 소음 등 환경영향 조사 결과도 매우 축소된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그는 “국토부는 소음 피해 대상이 2732가옥이라고 분석했지만 검증단의 조사 결과 8.5배인 2만3192가옥이 영향권에 드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활주로가 제대로 된 기능을 할지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그는 “인천국제공항의 활주로는 4000m인 반면 김해공항에 새로 생기게 될 활주로는 3200m에 불과하다”며 “대형화물기 등은 활주로 이탈사고 위험이 커지는 환경”이라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은 김해신공항 자체를 반대할 뿐, 동남권 신공항의 필요성은 그 누구보다 절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동남권 신공항의 입지를 재검증하고 입지를 재선정해달라는 검증단의 요구에 따라 국무총리실은 조만간 이에 대한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부ㆍ울ㆍ경은 검증단의 역할을 이을 동남권신공항추진기획단(가칭)을 구성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국토부의 계획에 이미 많은 문제가 드러난 만큼 총리실이 공정하게 결정을 내린다면 김해신공항은 백지화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이현정 기자/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