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MBN 측 "김주하 몸상태 괜찮다…예정대로 뉴스 진행"

  • 기사입력 2019-06-20 0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생방송 도중 복통을 호소하다 교체된 김주하 앵커의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MBN 관계자는 김주하 앵커가 '뉴스8' 도중 자리를 떠난 것과 관련해 "급체로 복통을 호소했다. 몸이 괜찮아졌다"고 밝혔다.이어 "큰 문제없이 내일은 방송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주하 앵커는 전날 '뉴스8' 진행을 맡았다. 그러나 방송 도중 식은땀을 흘리며 얼굴이 창백해졌다.

이후 뉴스 보도화면이 나오는 사이 자리를 비웠고, 한상원 앵커가 등장해 방송을 이어갔다.

한상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했다"고 방송 도중 밝힌 바 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