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SNS로 보는 NBA] 다리에 아빠 얼굴 새겨…샤리프 오닐 “나에게 큰 의미”

  • 기사입력 2019-07-09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샤리프 오닐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적인 선수 ‘공룡 센터’ 샤킬 오닐의 아들 샤리프 오닐(19)이 자신의 오른쪽 다리에 새로 새긴 문신을 공개했다.

6일 샤리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샤킬의 현역시절 사진 한 장과 이를 똑같이 자신의 다리에 새긴 문신을 게재하며 “이 사진은 나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속 LA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은 샤킬은 두 팔을 들고 관중석을 향해 환호하고 있다. 이 사진은 2000년 레이커스와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의 서부 콘퍼런스 파이널 7차전에서 찍힌 것이다.

앞서 샤킬은 이에 대해 “덩크에 성공한 뒤 관중석에 앉아있던 갓 태어난 아들을 향한 퍼포먼스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샤리프는 “내가 농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라고 글을 올리며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이어 “어머니의 문신도 곧 새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 샤킬은 “고맙다”고 댓글을 담겼다.

한편 샤리프는 UCLA 브루인스 대학팀에서 농구 선수로 뛰고 있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