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내 커피산업 규모, 2023년 8조6000억원…고급 시장 확대

  • 올해 7조원 육박…커피전문점 매출 4조3000억원 ·소매시장 2조4000억원
    현대경제硏 보고서 '커피산업의 5가지 트렌드 변화와 전망'
  • 기사입력 2019-07-14 12: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내 커피산업 규모가 올해 7조원을 육박하면서 2023년에는 8조6000억원대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고급 시장을 확대하면서 국내 커피산업의 외형이 확장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4일 '커피산업의 5가지 트렌드 변화와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국내 커피산업 매출액 규모는 6조800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커피산업을 커피전문점, 소매시장, 소규모카페 등으로 나눠 보면 커피전문점 매출은 4조3000억원, 소매시장은 2조4000억원 수준이라고 봤다.

보고서는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자료와 해외 브랜드의 재무제표를 활용해 이런 분석을 내놨다.

카페 가맹점 수가 늘어나면서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나 '스페셜티' 중심의 고급 커피 시장이 확대하는 만큼 커피산업 규모는 2023년 8조6000억원까지 성장한다고 봤다.

스페셜티 커피란 국제 스페셜티커피협회(SCA)가 평가한 80점 이상 등급의 커피로 스타벅스 리저브 바, 블루보틀 등이 여기에 속한다.

국내 커피산업 규모와 특징을 세부적으로 보면 2018년 기준으로 성인 1명이 한 해 동안 커피 353잔을 마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같은 해 세계 성인 1인당 커피 소비랑은 132잔으로 국내 소비량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보고서는 커피 원두 소비량을 20세 이상 인구로 나눠 추정했다. 스페셜티 커피 매장이 늘어나는 가운데 프리미엄 커피에 대한 수요도 늘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15∼59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끔은 비싼 커피를 마시고 싶다'고 응답한 비중이 2014년 38.8%에서 2017년 44.0%로 커졌다.

수익 모델도 다각화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매장 확대 전략을 추구하고 있고, 블루보틀은 고객이 원하는 원두를 배송해주는 커피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다. 다만 국내 토종 커피 브랜드들은 가맹점 수 증가에 따라 매출액 둔화에 직면한 상황이다.

보고서는 "커피 시장이 세분되고 고급화된 만큼 국내 커피 브랜드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며 "블루보틀은 창업 당시 소기업이었으나 투자 유치를 통해 성장한 만큼 정부 차원에서 투자 생태계를 조성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