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하태경 "日물자, 국제 核암시장 거쳐 北으로 갔을 가능성"

  • 기사입력 2019-07-14 13: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14일 "일본 제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09년 3월 21일 일본 산케이신문의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해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당시 산케이신문은 일본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이어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적발된 부정 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으로 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경시청 출처인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수출 사건 목록'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n)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제 핵 암시장'에 대해서는 당시 파키스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포함한 친북 국가의 핵 개발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 경제에 있어서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은 한국이 대북 전략물자 밀수출에 관여했다는 아무런 직접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일본은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