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통일부 “北 험담, 도 넘은 무례한 행위…깊은 유감”

  • -北 文대통령 겨냥 원색 비난에 南 이례적 고강도 대응
    -“南北, 상호존중 기초 위에 지킬 것 지키는 노력해야”
  • 기사입력 2019-08-16 15: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16일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한 가운데 정부는 이례적으로 도를 넘은 무례한 행위라고 비판하면서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16일 북한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더 이상 남북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데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측이 민족최대의 경사인 광복절 다음 날 우리에 대해 험담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정부는 그간 한미 연합훈련이 북측을 겨냥한 대규모 야외기동훈련이 아니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연합지휘소훈련임을 여러 차례 설명해 온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오늘 우리를 비난한 것을 보면 당국의 공식입장 표명이라고 보기에는 도를 넘은 무례한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또 “앞으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한반도평화를 정착시키는 과정에서 남북이 상호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지킬 것은 지켜가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잇단 무력시위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도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따라 대화 분위기는 흔들리지 않는다며 이 고비를 넘으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힌데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특히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표현하면서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 ‘아랫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웃기는 사람’,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 ‘이 시점에 버젓이 북남 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북쪽에서 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에’ 등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이 문 대통령을 겨냥해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가며 비난한 것도 그렇지만 정부가 북한의 입장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 ‘도를 넘은 행위’라고 강도 높게 반박한 것 역시 이례적인 일이다. 정부는 그동안 북한이 외무성과 선전매체 등을 통해 대남비난공세를 펼칠 때마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밝혀왔다.

정부의 대응 수위가 높아진 것은 북한의 주장이 금도를 넘어섰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등 남북 간 합의사항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보였고 북측에도 촉구해왔다”면서 “그런데 이번 조평통 대변인 담화는 당국의 공식언급으로 보기에는 무리한 점이 있고, 앞으로 남북관계 진전과 한반도평화 정착에 있어서 상호존중에 대해 북측에 한번 더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북한이 문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데 대해 “남북 정상간 정상회담을 세 차례나 했다”면서 “남북관계 발전이나 한반도평화 정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다만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은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로서는 (북미)실무대화가 잘되고 남북대화도 재개돼 남북관계와 북미대화가 선순환되도록 할 바를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북미대화가 잘 되도록 지원하고 남북대화가 잘 될 때에 대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북한은 조평통 대변인 담화에서 북미대화가 재개되더라도 남측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공언해 남북관계는 한동안 경색국면에서 벗어나기 어려워 보인다. 담화는 판문점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남북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책임을 ‘남조선 당국자’로 표현하며 사실상 문 대통령에게 전가하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