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부끄러운 관람 안했다"…손석구, 민폐 관람 논란에 반박

  • 기사입력 2019-08-16 1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샛별당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석구가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손석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장문의 글을 통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 올린다”라며 입을 열었다.

손석구는 "우선 연극 '프라이드'에 초대해주신 배우 김주헌 형님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석구는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 다수에 피해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 조용히 웃고 중요히 울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몇몇 관객분들의 주인 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과정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손석구는 또 “시간이 더 지나고 서로 화가 가라앉은 후에 함께 웃으며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기길 희망한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등은 현재 같은 작품에 출연 중인 김주헌이 출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함께 관람한 뒤 인증샷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이들과 함께 연극을 관람했다고 주장하는 일부 네티즌들이 SNS 등을 통해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등이 공연 관람 중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웃음을 터트리거나 서로 이야기를 나눴으며 민폐 행동으로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했다는 후기를 남기며 논란이 불거졌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