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밀레니얼 세대’ 뽑고싶은 신입… 태도·예의 바른 ‘바른생활형’ 압도적 1위

  • 기사입력 2019-09-14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람인 제공]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남다른 개성이 돋보이는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 지원자 중에서 기업이 가장 뽑고 싶어하는 유형으로 태도가 좋고 예의가 바른 '바른생활형'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90명을 대상으로 ‘가장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태도가 좋고 예의가 바른 ‘바른생활형’이 50.3%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무 경험과 지식이 많은 ‘전문가형’(15.9%), 문제해결력이 뛰어나고 스마트한 ‘제갈공명형’(11.8%), 직장이나 사회경험이 풍부한 ‘신입2회차형’(5.4%), 입사의지가 강한 ‘일편단심형’(4.9%),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불도저형’(4.1%), 침착하고 안정감이 있는 ‘돌부처형’(3.6%) 등의 순이었다. 창의적이고 아이디어가 많은 ‘발명가형’(3.3%)은 맨 하위를 차지했다.

해당 유형의 지원자를 뽑고 싶었던 이유로는 ‘빨리 적응하고 성장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4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팀워크가 좋고 조직을 결속시킬 것 같아서’(29%), ‘업무능력이 뛰어날 것 같아서’(23.3%), ‘장기 근속할 것 같아서’(20.8%), ‘미래 핵심인재로 기여할 것 같아서’(9%)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가장 뽑기 싫었던 지원자는 태도가 불손하고 예의 없는 ‘유아독존형’(38.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면접 지각 등 기본이 안 된 ‘무개념형’(18.7%), 회사·직무 이해도가 낮은 ‘무념무상형’(16.9%), 너무 개인주의적인 ‘모래알형’(11.8%), 자격 조건도 못 갖춘 ‘자격미달형’(5.6%), 자신감 없고 소극적인 ‘소심형’(5.1%) 등의 유형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60.3%)이 ‘인성 및 태도’라고 답했다. 상대적으로 경험과 전문성이 낮은 신입을 평가할 때는 조직 적응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의 기반이 되는 ‘인성’을 중시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회사 및 직무에 대한 이해도’(12.6%), ‘입사 의지와 열정’(6.4%), ‘인턴 등 실무경험’(5.9%), ‘전공 지식 및 자격증’(4.6%), ‘호기심과 문제해결 능력’(4.4%) 등을 꼽았다.

올 상반기 신입을 채용한 기업(242개사)이 밝힌 전체 지원자 중 뽑고 싶었던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25.4%로 낮은 편이었다. 또, 예년과 비교했을 때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많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적었다’는 응답이 45%로 ‘많았다’(14.9%)는 답변보다 3배 가량 많았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