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黃 삭발’ 감행에 심상정 “과거 ‘빨갱이들 짓’이라 모욕했던 공안검사 생각나”

  • 기사입력 2019-09-17 13: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 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황 대표는 대표적인 공안검사 출신이다.

심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 참석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약자들이 자신의 삶을 지키고 신념을 표현하는 최후의 투쟁방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보이콧하는 것이다. 곧 한국당이 제1야당의 역할을 스스로 보이콧하는 것”이라며 “조국 퇴진 투쟁이든 정권 타도 투쟁이든 다 좋다. 그러나 최소한 국회의 책임마저 방기하면 그 어떤 투쟁도 국민으로부터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심 대표는 “국민이 제1야당에게 부여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하고 삭발 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하는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는 것”이라며 “황 대표가 삭발 투쟁을 통해서 실추된 리더십의 위기를 모면하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분명히 알아둬야 할 것이 있다”며 “국민은 한국당이야말로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 세력이란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